UPDATE : 2017.6.5 월 19:07
상단여백
기사 (전체 58건)
지아장커(賈樟柯) 영화론
를 비롯한‘고향삼부곡’과 (2007) 이후 일군의 다큐멘터리들 사이에는 결코 작지 않은 간극이 존재한다. 그 간극을 가장 표면적인 부분에서 파악할 때, 그것은 장르나 내러티브 형식상의 간극이 될 것이다. 지아장커는 ...
영대신문  |  2013-12-20 14:04
라인
펀양(汾陽)의 소영웅, 영화를 인민의 것으로 돌리다
지아장커가 처음으로 만든 장편 극영화는 잘 알려진 영화 (1997)이다. 조악한 화질로 재생되는 영상은 그 자체로 재기 넘치면서도 한편으로는 지극히 애잔하다. 소무(小武)라는 의미심장한 이름(무협에서 강호의 젊은 영...
영대신문  |  2013-12-20 14:03
라인
천마문화상 시 부문 수상작
대상25시 역 원광대학교 중등특수교육과2 안 용 찬역사 안은 오래된 풍경화다즉석복권을 손톱으로 조금씩 문지르는 사내,춘란처럼 졸음에 목이 휘고 있는 여인때 낀 카스테라를 뜯어먹는 할머니까지기차는 다슬기처럼 달라붙은 ...
영대신문  |  2013-12-20 14:02
라인
천마문화상 심사평
시 심사평올해 시부문 응모작은 양과 질의 면 모두에서 예년에 비해 나은 성취를 보여주었다. 최근 대학문학상이 축소되거나 폐지되고 있다는 소식을 듣던 차라 천마문학상 응모작이 보여준 이러한 성취는 의외의 것이었다. 부...
영대신문  |  2013-12-20 14:00
라인
지금 아는 것을 그때 알았더라면
◆콤플렉스 덩어리 어린시절=“나는 태어난 것 자체가 콤플렉스였다”고 하며 백승주 아나운서는 그의 어린시절에 대한 이야기를 시작했다. 그...
이경림 준기자  |  2012-11-29 22:20
라인
천마지성강연회 김명곤 교수 강연초록
◆자신의 꿈을 이루게 하는 다이아몬드…어디에?=인도의 갠지스 강가에 골콘다라는 지역이 있었는데, 알리 하베뜨라는 한 농부가...
임병민 준기자  |  2012-01-31 17:22
라인
제 42회 천마문화상 소설부문 우수작-이태호
도심지로 들어서면서 차들은 조금씩 늘어가고 있었다. 서행으로 달리던 차들은 신호에 맞춰 횡단보도를 바라보며 길게 줄지어 서 있었다. 라...
편집국  |  2012-01-31 17:02
라인
천마문화상 수상작
문학평론 심사평 정지창(문과대 독어독문학과 교수) 본선에 올라온 세 편 가운데 「꿈의 세계를 요리하는 주방장 - 김혜순論」이 비교적 격식과 품격을 갖춘 작가론이라 할 만하다. 그렇지만 당선작으로 뽑기에는 몇 가지 허...
편집국  |  2012-01-31 16:56
라인
소설가 김훈 인터뷰
러브로드를 러브길이라고 부르며 빽빽한 스케줄에도 불구하고 ‘러브길 한 번 가보면 안 되나’하고 말하는 그의 눈빛은 사탕 사달라고 조르는...
강보람 준기자  |  2010-12-03 19:56
라인
대학생, 문학에 빠지다
최근 출판계는 불황이다. 지난달 27일, 백원근 한국출판연구소 책임연구원이 출판사 183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매출액 추정치에 대해서는 72.2%가 지난해보다 감소했다고 응답했으며, 이들의 매출 ...
강보람 준기자  |  2010-12-03 19:50
라인
제41회 천마문화상 소설부문 당선작 작품해설
이야기는 어렵지 않다. 대머리 남자와 유난히 키가 작은 남자의 고군분투 적인 하루 에피소드다. 가뿐한 느낌으로 한 마디 던지고 있지만 실은 결코 가벼운 이야기는 아니다. 살아감에 있어 겪게 되는 좌절과 분노, 포기와...
편집국  |  2010-12-03 16:16
라인
제41회 천마문화상 평론부문 우수작 작품해설
소설이나 시와 같은 다른 작품들과 달리, 평론은 이미 작가들이 쓴 좋은 작품을 내 견해로 분석하는 일이다. 그래서 작품 의도를 구성과 복선을 통해 표현하고 하나의 유기적이고 단단한 창작품을 완성하여 천마문화상을 수상...
편집국  |  2010-12-03 16:16
라인
제41회 천마문화상 평론부문 우수작 작품해설
소설이나 시와 같은 다른 작품들과 달리, 평론은 이미 작가들이 쓴 좋은 작품을 내 견해로 분석하는 일이다. 그래서 작품 의도를 구성과 복선을 통해 표현하고 하나의 유기적이고 단단한 창작품을 완성하여 천마문화상을 수상...
편집국  |  2010-12-03 16:15
라인
제41회 천마문화상 시부문 우수작 작품해설
나 혼자만 알고 있는 세상의 비밀이 있다. 그것은 느낌으로 다가왔다가 이미지로 확실해지는 은유라는 것인데, 시를 쓰고 은유를 알게 되면서 내 모든 감각의 초점은 엑스레이처럼 사물들을 투영하기 시작했다. 세상이 다르게...
편집국  |  2010-12-03 16:14
라인
제41회 천마문화상 평론부문 심사평
「病든 현실, 리얼한 진보를 위하여」와 「존재의 언어로 시대를 시적으로 거주한 生의 시인」은 각각 오장환의 시 두 편과 김수영의 시 세 편을 분석한 글인데, 본격적인 문학평론에는 못 미치는 레포트 같은 느낌이다. 문...
편집국  |  2010-12-03 16:14
라인
제41회 천마문화상 소설부문 심사평
본선에 오른 작품은 , , , , , 이렇게 여섯 편이다. 은 짜임새 있는 구성과 생생한 묘사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전쟁터와 집이 대위법적으로 오가며 전개되다가 결말 부분에서
편집국  |  2010-12-03 16:13
라인
제41회 천마문화상 시부문 심사평
본심에 올라온 10여 명의 작품 중에서 5명의 작품을 놓고 고민하였다. 이 가운데 가장 인상적이었던 「실타래」는 시의 언어에 서사성을 결합함으로써 시적 발화에 실험적인 긴장의 가능성을 시도하...
편집국  |  2010-12-03 16:12
라인
제41회 천마문화상 총심사평
장르별로 우수작과 가작을 선정하던 종래의 방식과 달리 금년부터는 각 분야에서 뽑힌 우수작품을 놓고 3인의 심사위원이 한자리에 모여 대상작을 선정한 후, 장르별로 우수작과 가작을 정하기로 하였다. 최종심에 올라온 작품...
편집국  |  2010-12-03 16:10
라인
제41회 천마문화상 평론부문 가작
서론 인간은 사유하는 주체인가, 욕망하는 주체인가. 인간은 인간의 행동에 대해 얼마나 잘 알고 있을까. 우리가 무심코 하는 행동들 모두 우리의 심리상태나 과거의 경험들에 의해 필연적으로 나타나고 있는 것은 아닐까. ...
편집국  |  2010-12-03 16:09
라인
제41회 천마문화상 소설부문 가작
살 만한가. 텁텁한 밥알을 씹으며 내내 그 생각만 한다. 우습다. 밥상을 앞에 두고 청승맞은 질문을 떠올리다니 나도 많이 변했다. 지친 모양이다. 뻔뻔스럽게 살아가고는 있지만, 구멍 난 문풍지처럼 내 인생 끄트머리에...
편집국  |  2010-12-03 16:07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