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2.12 화 10:28
상단여백
HOME 천마문화상
[제48회 천마문화상 - 심사평(평론)]
  • 허상문 교수(영어영문학과)
  • 승인 2017.12.02 14:48
  • 호수 1640
  • 댓글 0

 평론 분야에서 최종적인 논의의 대상이 된 작품은 <죽음-어딘가에 남아 있을 죽음의 봉우리에 대하여>, <김영하론:21C 고양이들을 위한 생존법>, <오규원과 클로드 모네의 이미지 세계>이다. <김영하론>은 김영하 소설의 존재론적 인식을, <오규원론>은 오규원의 시에 나타난 이미지의 세계를 다양하게 분석하는 평문이었다. 안정된 문장과 일정한 형식을 갖춘 글들이었으나 평론으로서 지나치게 도식적인 논리의 전개가 아쉬웠다.

 <죽음>은 삶과 죽음에 대한 필자의 인식이 탄탄하게 전개되고 있는 작품이다. 현학적이거나 형이상적적인 도식으로 빠져들기 쉬운 주제를 일상적인 삶의 소재로부터 연역해내는 작가의 솜씨는 높은 점수를 받기에 충분했다. 더욱 정진하여 좋은 평론가로 성장하기 바란다.

허상문 교수(영어영문학과)  pressyu@ynu.ac.kr

<저작권자 © 영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Back to Top